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0시 기준
346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5481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7.3℃
연무
미세먼지 143

설날 오후 전국 고속도로 혼잡...밤까지 ‘거북이 걸음’

  • [데일리안] 입력 2020.01.25 15:08
  • 수정 2020.01.25 15:09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설 당일인 25일 오후 전국 대부분의 고속도로 곳곳이 극심한 정체를 빚으면서 귀성·성묘·귀경에 나선 운전자들이 느린 걸음을 하고 있다.ⓒ뉴시스설 당일인 25일 오후 전국 대부분의 고속도로 곳곳이 극심한 정체를 빚으면서 귀성·성묘·귀경에 나선 운전자들이 느린 걸음을 하고 있다.ⓒ뉴시스

설 당일인 25일 오후 전국 대부분의 고속도로 곳곳이 극심한 정체를 빚으면서 귀성·성묘·귀경에 나선 운전자들이 느린 걸음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가는 데 드는 예상 시간은 부산 7시간 20분, 광주 5시간 30분, 대전 4시간, 강릉 4시간 10분이다.


현재 경부고속도로의 서울방향은 정체는 북대구IC 7.68㎞, 청주IC~옥산IC 8.11㎞ 등 25.72㎞에서 일어나고 있다. 부산방향 정체 구간은 칠곡물류IC 10.74㎞ 등 20.91㎞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은 당진IC~송악IC 사이 17.44㎞를 비롯한 33.29㎞에서, 목포방향은 안산JC~팔곡JC 사이 8.92㎞ 등 15.45㎞에서 정체를 이어가고 있다.


귀성방향 정체는 이날 오후 11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께 시작된 귀경방향 정체는 오후 3~5시 사이 최고치를 기록한 뒤 26일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의 교통량이 604만대로, 연휴 기간 나흘 중 가장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 48만대가 고속도로·국도 등에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