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사 소환 '노트북 행방 추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4일 00:03:03
    검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사 소환 '노트북 행방 추적'
    기사본문
    등록 : 2019-10-09 15:4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서울시 서초구 소재 서울중앙지방검찰청ⓒ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사용하던 노트북의 행방을 추적 중이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역할을 한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37) 씨를 전날 소환했다.

    검찰은 김 씨가 보관하던 노트북을 정 교수에게 전달했는지 재차 확인하고 관련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검증했다. 김씨는 앞서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전날 정 교수의 요청으로 노트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 당일인 지난달 6일 오전 정 교수의 요청으로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로 찾아가 자신의 차량 뒷좌석에 있던 정 교수의 노트북을 전달했다는 진술이다.

    김씨는 "정 교수의 연구실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고 경북 영주의 동양대에 함께 간 지난 8월 말 전후 정 교수가 자신의 차에 노트북을 둔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보다 사흘 전인 지난달 3일 김씨가 가지고 있던 동양대 연구실과 방배동 자택 PC 2대의 하드디스크를 임의제출받았다. 김씨가 임의제출 당시에는 노트북의 존재를 알지 못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켄싱턴호텔 CCTV를 확보해 노트북 전달 장면을 확인했으나 전날 세 번째로 소환된 정 교수가 사실관계를 계속 부인함에 따라 김씨를 함께 불러 CCTV 검증 절차를 진행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