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보다 빠른 손흥민…넘사벽 기록 스타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1:08:20
    차범근보다 빠른 손흥민…넘사벽 기록 스타트
    즈베즈다와의 챔피언스리그서 멀티골 신고
    차범근보다 경기 수 및 나이 훨씬 빨라
    기사본문
    등록 : 2019-10-23 09:16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한국 축구의 전, 현직 레전드인 차범근과 손흥민. ⓒ 연합뉴스/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이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새로운 전설을 써나갈 출발선에 섰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조별리그 홈경기서 멀티골을 폭발시켰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에 이어 팀의 2~3번째 골을 담당한 손흥민의 활약을 바탕으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승과 함께 승점 4로 바이에른 뮌헨(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뛰어올랐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15분과 43분, 특유의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워 2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후반 23분 에릭 다이어와 교체된 손흥민은 멀티골의 기쁨을 자축하듯 관중석의 팬들과 악수를 나누며 흥분을 돋우었다.

    2010-11시즌 함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유럽 무대서 데뷔한 손흥민은 레버쿠젠을 거쳐 2015-16시즌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 입성했고 이 경기까지 총 364경기에 출전해 121골을 넣고 있다.

    이는 한국인 유럽무대 역대 최다골 타이 기록이기도 하다. 종전 기록은 ‘레전드’ 차범근으로 다름슈타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을 거치며 372경기 121골을 기록했다.

    ▲ 손흥민(위)과 차범근의 시즌별 기록. ⓒ 데일리안 스포츠

    통계를 놓고 보면 손흥민이 더욱 빠르다. 손흥민은 364경기, 차범근은 372경기서 대기록을 작성했고 무엇보다 11시즌간 121골을 넣었던 차범근에 비해 손흥민은 한 시즌 빠른 10시즌 만에 전설을 따라잡을 수 있었다.

    손흥민의 더욱 무서운 무기는 역시나 나이다. 10대 후반에 유럽 무대 문을 두드린 손흥민은 선진 축구를 몸에 익히며 월드클래스 선수로 거듭날 수 있었다.

    현재 27세인 손흥민은 공격수의 특성상 이제 막 전성기에 진입한 나이다. 이는 향후 4~5년은 지금의 절정의 기량을 계속 보여줄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지난 3시즌간 총 59골을 넣은 손흥민은 한 시즌 평균 19.7골을 넣고 있다.

    즉, 산술적으로 따질 경우 앞으로 5년간 매 시즌 20골씩, 총 100골을 더 넣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반면, 차범근은 당시 국내 상황으로 인해 군 복무를 마친 뒤에야 분데스리가에 진출할 수 있었고 이 때 그의 나이 25세였다. 그리고 36세까지 현역으로 뛴 뒤 유니폼을 벗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